무기력 벗어나 뇌를 향상시키는 방법

무슨 일을 하던 매너리즘에 빠지게 되면 새로운 경험없이 같은 아웃풋을 반복하고 알고 있는 지식만 쏟아내게 됩니다. 업무 분야에서도 한가지 패턴에 갇히거나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노력이 없으면 익숙하고 편한 상태가 되어 나태해집니다. 아이디어가 없어지거나 자신이 하지 않을 실수를 자주한다면 요즘 너무 편하게 지냈는지 아무 일하고 있지 않았는지 스스로 점검하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같은 일을 꾸준히 반복하기만 하면 뇌는 쇠퇴하기 마련입니다. 단순하게 게으름 피우지 않고 열심히 땀 흘리는 것만이 뇌에 좋은 일은 정체되어 있는 뇌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본적인 방법이 있습니다. 무기력 벗어나 뇌를 향상시키는 방법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무기력 벗어난 뇌 마인드셋
brain mind

뇌 기능 향상시키는 방법 및 훈련법

반복적으로 패턴화된 상태 즉, 무기력 벗어나기 위해 무언가를 더하거나 빼서 자신에게 새로운 과제를 부여하거나 극복해야 할 크고 작은 고난을 만날 상황을 만들어보시길 바랍니다. 해야 하는 일에 현재 가진 지식이나 기술만으로 완벽히 수행할 정보면 적당합니다. 업무 내용에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도록 예비 장치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새로운 정보를 탐색하는 습관을 들입니다. 사람은 체험을 통해 얻은 정보의 질이 높을수록 자신감 있고 확신에 찬 행동을 하게 됩니다. 입력된 정보를 업데이트하지 않고 유지만 한다면 아무리 열심히 살아온 사람도 언젠가 뒤처지거나 낙오되기 마련입니다. 현실에 충실한 사람은 자기가 가진 감각과 실력이 타인의 평가와 일치하는지 점검하면서 행동합니다. 그 과정에서 새로운 정보와 경험치 증가가 필수적입니다. 이 과정을 반복하여 타인을 타인이 생각하지 못하는 자신만의 기준과 능력을 것입니다. 의지가 약한 사람은 할 일을 미루는 경향이 있습니다. 당장 움직일 의욕은 하겠지 라는 생각으로 막연하게 미래의 가능성을 기대하게 됩니다. 해야 할 시기를 정하지 못하고 할지 안 할지조차 결정하지 못하는 이른바 결정하려는 의지가 딱히 없어 보이는 사람은 대체로 뇌의 사고 영역이 약합니다. 반대로 생각을 곧바로 행동으로 옮기는 타입의 사람은 사고 영역이 매우 발달해 있습니다. 본인 의지대로 행동하려면 뇌의 사고영역을 단련해야 합니다. 사고 영역을 발달시키는 훈련법은 매일 마시던 커피를 끊어보거나 한 다른 사람의 행동을 모방해봅니다. 무기력 사람과 활동적인 사람의 뇌는 시각 영역에 극명한 . 눈으로 들어온 시간 정보를 인지하고 처리하는 일을 합니다. 보고 들은 것을 잘 설명할 수 있는 사람은 그만큼 시각 영역과 청각 영역이 정보를 받아들이고 처리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의미입니다. 시각 영역을 발달시키는 훈련법은 하루에 한 장씩 멋진 사진을 남기거나 타인과 일정 거리 유지하며 걸어보는 연습을 하는 것입니다. 뇌의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타인과 교류가 부족한 사람은 뇌의 청각 영역이 발달하지 못했습니다. 평소 말하는 양이 적으면 자신의 목소리건 다른 사람의 목소리건 음성 자체를 들을 기회가 없어서 청각을 사용할 일도 그만큼 줄어들게 됩니다. 반면 활동적인 사람은 자주 외출하고 사람들과 교류하는 일이 잦습니다. 듣는 행위를 할 기회가 많은 것이죠. 청각 영역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 청각 훈련법은 라디오에서 들은 내용을 . 하루에 5~ 섀도잉을 꾸준히 반복하면 경험치가 증가합니다. 자막 없이 영어 콘텐츠를 시청해봅니다. 한국어 자막으로 본 드라마나 영화를 자막 없이 감상해보는 것입니다. 자막에 의존하여 영어가 귀에 들어오지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 영어에 최대한 집중하게 됩니다. 듣고자 하는 의지가 뇌를 자극해 청각영역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뇌의 전달 영역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상대방과 대화할 때 보통 중심으로 이야기합니다. 경험을 언어로 전달하는 능력은 사회의 밑거름이 됩니다. 실제 겪은 경험이라는 이미지는 좌뇌와 우뇌 양쪽에서 처리합니다. 좌뇌는 언어 정보를 처리하고 우뇌는 비언어 정보를 처리합니다. 누군가에게 이미지를 전할 때 우뇌에 있는 정보를 좌뇌가 언어로 변환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전달 영역을 발달시키는 훈련법은 오늘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거나 생각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경험은 보고 듣고 몸을 움직이는 비언어적 체험이 많습니다. 간단한 내용이어도 상관없으니 자신이 경험한 에피소드를 말이나 글로 전하는 훈련을 하면 정보 전달력을 높일 수 있습니다. 에피소드 언어화가 익숙해졌다면 시각화해봅니다.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말로 정리하는 것이 아니라 그림으로 표현하면 머릿속이 정리되고 전하기 쉬운 형태가 됩니다. 말하고자 하는 바를 이미지화하고 노력함으로써 우뇌와 좌뇌 전달 영역을 모두 할 수 있겠습니다.

Leave a Comment